방치됐던 군산가압장 시민휴식공간으로 거듭난다
상태바
방치됐던 군산가압장 시민휴식공간으로 거듭난다
  • 한국인터넷방송
  • 승인 2019.05.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년 동안 도심속 흉물로 방치됐던 군산시 나운동 소재 군산가압장이 30년 수령의 조경수가 우거진 명품시민휴식공원으로 조성된다.

 

시에 따르면 2007년 이후 가동이 중단된 군산가압장을 수자원 공사와 협의하에 환경정비와 안전시설 확충후 시민에게 개방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군산가압장은 전주권 광역상수도 공급으로 2007년 가동이 중단, 11년간 방치돼 도시미관을 해치는 것은 물론 청소년 안전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주변 5천여 세대의 아파트 밀집지역과 늘푸른도서관이 있어 환경개선이 절실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시가 수자원공사와 협의한 결과 14중 중요시설 부지를 제외한 7를 휴식공간으로 시민에게 개방키로 한 것.

 

먼저 수자원공사가 45000만원으로 시설철거와 환경정비 및 시민휴게시설을 설치하고 군산시는 유지관리를 맡기로 했다.

 

군산시의회 김우민 의원은 군산가압장 부지는 그동안 상수도 보호 시설로 시민출입이 통제돼 수령 30여년 조경수가 우거져 시민 휴식공간으로 각광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