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전주한지문화축제대비 불법 광고물 특별 정비 나서
상태바
전주국제영화제·전주한지문화축제대비 불법 광고물 특별 정비 나서
  • 한국인터넷방송
  • 승인 2019.04.0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전주국제영화제와 전주한지문화축제 등 5월 열리는 각종 축제와 문화행사에 대비하여 불법 광고물 특별정비에 나섰다.

 

시는 오는 8일부터 전주국제영화제와 전주한지문화축제 등 각종 축제와 문화행사가 열리는 주요행사장인 전주 영화의 거리와 전주한옥마을, 한국전통문화전당 일원을 대상으로 불법광고물 일제정비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완산·덕진구, 전주시시설관리공단과 합동으로 7개반 20여명의 정비반을 구성,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법현수막 보행자 및 운전자의 안전을 방해하는 에어라이트 입간판 등 유동광고물 미풍양속을 해치는 벽보 등 유해광고물을 집중 정비키로 했다.

 

특히 시는 야외활동이 많은 시기를 이용해 각종 행사와 공연, 축제 홍보, 음식점 광고 등을 위한 불법광고물이 인구가 많이 밀집되는 곳에 게시돼 시민들의 보행안전 및 차량 통행에 큰 위험요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이를 집중 정비할 예정이다.

 

또한 전주의 관문인 전주IC 일대와 고속·시외터미널, 주요 간선도로 및 이면도로, 행사장 주변 등의 불법 광고물도 함께 정비할 방침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5월은 전주에 세계인이 주목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 시기라며 전통문화도시 전주에 걸맞은 안전하고 쾌적한 거리를 만들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고, 불법광고물 정비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