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 30만명 서명을 목표로 전주 특례시 지정 염원이 담긴 서명운동 본격 돌입
상태바
전주시민 30만명 서명을 목표로 전주 특례시 지정 염원이 담긴 서명운동 본격 돌입
  • 한국인터넷방송
  • 승인 2019.04.0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를 특례시에 포함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국회 심의를 앞둔 가운데 전주시민들이 전북발전을 이끌고 국가균형발전을 실현시킬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열망을 하나로 결집하고 나섰다.

 

전주시는 4()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김광수 국회의원,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시의원, 김동원 전북대 총장과 김우영 전주대 총장을 비롯한 교육, 금융, 종교, 문화, 경제 분야 등 각계각층 인사와 주민자치협의회와 통장협의회 등 전주시 자생단체들을 주축으로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에 공감한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역시 없는 전북의 중추도시이자 도청 소재지인 전주시의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출정식을 가졌다.

 

자생단체와 봉사단체, 시민단체, 정치권, 언론, 종교 등 각 분야별 단체 대표의 특례시 염원말씀과 시민대표의 서명운동 출정선언, 특례시 지정 촉구 및 시민 서명 퍼포먼스, 구호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 이날 출정식에서 참석자들은 광역시가 없어 설움을 겪어온 전북발전을 위한 전주 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시민 자유발언 순서에서는 많은 시민들이 발언 기회를 얻기 위해 경쟁하는 등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한 열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자유발언을 통해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로 겪어온 전북도민으로서 겪어온 설움 등을 강하게 성토하기도 했다.

 

이날 출정식은 참석자 전원이 국가균형발전과 광역시 없는 전북 발전을 위해 전주를 특례시로 지정되도록 기준을 확대할 것을 요구하는 구호를 제창하는 것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시는 이날 출정식을 시작으로 오는 53일까지 한 달 간 시민 30만명 서명을 목표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서명운동 참여는 35개 동 주민센터 등 관공서에 비치된 서명부에 직접 서명하거나,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로도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